실버라이트 VS 플렉스 누가 다음세대의 인터넷을 지배할까?

2008.08.14 11: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렉스

전통적인 응용 프로그램 개발자들이 플래시 플랫폼으로 만드는 애니메이션을 적용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플렉스는 이러한 과정의 어려움을 최소화하고 응용 프로그램 개발자들에게 익숙한 개발 모델을 제시하였다.

플렉스는 초기에는 J2EE 응용 프로그램 또는 JSP 태그 라이브러리를 통해서 동적으로 MXML 과 액션스크립트(ActionScript) 코드를 플래시 응용 프로그램(SWF 파일)으로 컴파일하는 것만 가능하였다. 그리고 이후 버전부터 서버 라이선스 없이 프로그램 코딩 후 파일을 컴파일 할 수 있도록 하고 온라인에 배포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시작한다.

플렉스의 목적은 응용 프로그램 개발자들에게 빠르고 쉽게 리치 인터넷 응용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n계층모델에서 플렉스 응용은 프레젠테이션 계층을 제공한다.

플렉스의 특징은 MXML 이라고 불리는 XML 기반 언어를 사용하여 GUI 개발을 가능하게 한다. 이것은 웹서비스, 원격객체, 드래그 앤 드롭, 컬럼 정렬, 챠트, 그래픽 객체, 애니메이션 효과 등을 구현하기 위한 다양한 구성요소와 기능들로 이루어져 있다. 그리고 이들의 상호 간의 통신 또한 간단하게 구성할 수 있다. 사용자가 한번 호출하면 작업마다 서버에서 템플릿을 실행하는 것을 요청하는 versus HTML, 기반의 응용(PHP,ASP,JSP,CFMX)보다 훨씬 향상된 응용 작업 흐름을 플렉스의 언어와 파일 구조는 디자인으로부터 응용 로직을 분리하도록 이루어져 있다. -위키백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 인터넷 유저의 웹브라우저 중에 플레시 플레이어가 설치 되어 있지 않은 곳은 얼마나 될까? 아마 100% 설치 되어 있을것이다. 윈도우를 설치하고 처음 인터넷에 접속하면 가장 먼저 설치 되는것이 이 플레시플레이어이다. 대부분 네이버를 가장 먼저 들어가는데 (인터넷 설치 기사님들도 네이버로 확인...) 이때 가장 먼저 뜨는 창이 플레시 플레이어 설치 창이다.

이런 기반을 바탕으로 이미 플레시는 수많은 부분에서 '리치 웹 어플레케이션'에 걸 맞는 화려한 어플리케이션을 보여주고 있다. 대부분의 좀 화려하다 싶은 것은 전부 플레시로 만들어 진것이다.

이런 측면에서 볼때 플레시의 계보를 이은 FLEX는 이미 홈그라운드에 엄청난 이점을 먹고 들어간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만큼 개발도 활발해서 이미 수많은 분야에서 이미 FLEX가 쓰이고 있다. 또한 그 성능역시 뛰어난것이 많다. 위에서 선보인 웹싸이트에서 보듯이 이미 어도비 FLEX는 웹 시장에서 적응을 넘어 활용, 응용의 단계에 접어 들었다. 아쉬운것은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이런 플렉스를 이용한 다양한 활용 사례가 적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미 플레시가 다양한 부부에서 활용되고 있고 그 화려함도 인정 받고 있기 때문에 곧 우리나라에서도 FLEX를 이용한 다양한 서비스들이 선보일것으로 기대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버라이트

실버라이트는 WPF와 비슷한 retained 모드의 그래픽 시스템을 제공하며 멀티미디어, 그래픽스, 애니메이션, 상호 작용을 하나의 런타임으로 통합한다. XAML과 동작하도록 설계되어 있으며 자바스크립트로 작성할 수 있다. XAML은 벡터 그래픽스, 애니메이션을 짜기 위한 마크업 언어로 사용할 수 있다. 실버라이트로 만든 텍스트 콘텐츠는 더 검색이 쉽고 컴파일이 되지 않은 플래시 쪽보다 색인을 만들기 쉽다. 또, 이러한 과정은 문자열(XAML)로 표현한다. 실버라이트는 윈도 비스타용 윈도 사이드바 가젯을 만드는 데 사용할 수 있다.

실버라이트는 윈도 미디어 플레이어나 윈도 미디어 플레이어 액티브엑스 컨트롤, 또 윈도 미디어 브라우저 플러그인을 사용하지 않아도 실버라이트를 지원하는 브라우저를 사용한다면 WMV, WMA, MP3 미디어 콘텐츠 재생을 지원한다. 윈도 미디어 비디오 9이 SMPTE VC-1 표준이기 때문에 실버라이트는 VC-1 비디오도 지원하지만 ASF 파일 포맷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게다가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동의에서 VC-1은 "개인과 비상업 용도의 소비자에게만 라이선스한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실버라이트는 H.264 비디오 재생을 지원하지 않는다. 실버라이트는 Ajax 기술의 문서 객체 모델 인터페이스를 통해 이용할 수 있는 XML 콘텐츠를 유동적으로 불러들이게 만들 수 있다. 실버라이트는 응용 프로그램이 요구할 수 있는 스크립트, 미디어 등의 데이터와 같은 다운로드 콘텐츠에 사용할 수 있는 Downloader 객체를 추가해 놓았다. 버전 2.0에서 프로그래밍 로직은 루비, 파이썬과 같은 공통 다이내믹 프로그래밍 언어를 비롯한 어떠한 닷넷 언어로도 작성할 수 있다.  -위키백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 Text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Active X를 버리고 차세대 웹 시장을 겨냥해 내 놓은 MS의 야심작 실버라이트. 어도비의 플레시가 플레시플레이어를 설치 해야 하는것 처럼 실버라이트도 프로그램을 설치 해야한다. 하지만 새롭게 시장에 뛰어드는 만큼 설치율은 미미하다. 실버라이트가 넘어야 하는 첫번째 관문인것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MS는 쇼케이스를 선보이는데 엄청난 투자를 하는것 같다. 유저들의 궁금증을 불러 일으킬만한 싸이트들이 있어야 실버라이트도 설치하고 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것이다. 단적인 예로 우리나라에서는 SBS와 KBS에 실버라이트를 이용한 실시간 방송 보기 서비스를 지원해 우리나라에서 실버라이트를 소개 함과 동시에 그 기본 설치율을 끌어 올리려는 전략이다.

미디어에 강한 실버라이트의 장점을 적극 살린 전략인것 같다. 각 나라의 미디어 플레이어에 대해서 실버라이트를 적극 지원하고 있는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이런 MS의 노력이 들어간 수동적인 개발은 계속 이루어 지고 있지만 자발적인 웹 어플리케이션의 개발은 아직 미미한것 같다. 플레시의 입지가 워낙 강하다 보니 웹만한 어플리케이션은 플레시로 만들고 있고, 또 영상 플레이어로서도 플레시가 막강한 기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얼마나 자발적인 개발들이 많이 이루어지느냐가 승리의 관건이다. 이를 위해서는 실버라이트이 장점인 미디어측면의 장점을 얼마나 이용하느냐, 얼마나 기발한 아이디어의 대박 웹 어플리케이션이 만들어 지느냐, 유저들에게 자연스럽에 스며들것인가 하는것일것이다. 그 시작의 위치에 지금 실버라이트가 있다. 올림픽을 좋은 발돋으로 활용하고 있는것이다.

MS 실버라이트와 어도비의 FLEX 경쟁.. 누가 이기든 상관없이 덕분에 웹어플리케이션의 발전과 함께 보다 멋진 웹 환경을 맛보는 유저들의 입장에서는 반갑기만한 뉴스 일것이다.

뽕다르 인터넷 , , , , , , , ,

  1. 실버라이트 모바일도 많은 기대를 하게 만들더군요.

  2. 모바일에서도 어도비 플레시와 경쟁하게 되겠네요. 모바일에서 미디어의 중요성이 크기 때문에 MS에서도 모바일에 적용하기 위해 노력을 많이 하겠네요.

  3. Flex는 개발자적인 입장에서 Flex SDK의 OpenSource화도 엄청 매력입니다.
    기존 Java개발자, Flash 개발자가 많은 어려움없이 접근할 수 있다는 것도 매력이지요. 지금 개발되고 있는 Flex 4 Gumbo는 지금까지의 Flex보다 더 향상된 렌더링(3D지원등) 등의 기술들을 선보일겁니다. Flex의 매력은 Flex개발자가 웹브라우져를 넘어 데스크탑영역으로의 개발을 손쉽게 할 수 있다는 겁니다. AIR가 그것인데요. 물론 이것이 Flex의 특징이라고는 말할 수 없지만 분명 이 분야에 있어서 선두임에 틀림없네요.

    실버라이트는 제가 직접 안해봐서 모르겠지만 기존 .net기반 개발자들에게 좋은 것 같습니다. 해보고는 싶지만 아직 기회가 닿지 않는군요.

    Flex든 실버라이트던지 서로 경쟁해가면서 발전했으면 합니다. ^^

  4. 개인적으로 플렉스를 공부 하려고 하는데, 도움이 되는 정보네요. 감사합니다.

  5. 저는 Flex 개발자인데도, 실버라이트 또한 환영합니다. 독주한다는 것보다 더 치명적인 것은 없을테니까요. 서로 경쟁하면서 사용자들 뿐만이 아니라 개발자들 또한 많은 것을 꿈꿀 수 있을 것입니다. ;)
    기존 닷넷 개발자 분들께서는 실버라이트에 대해서 접근하시기 편하시니 또한 기대됩니다. 저 또한 닷넷 개발도 하므로 같이 기대중. ㅎ

  6. 와~ 부럽습니다. 저는 머리속에서 아이디어가 막 빙빙 도는데 어떻게 프로그래밍으로 표현을 못하니깐 아까워 죽겠습니다. 그래서 플렉스 공부해 볼려고 하는데 이게 잘 안되네요. 몇년전부터 떠올랐던 아이디어가 외국싸이트에서 서비스 되고 하니깐 정말 아깝더라구요. 저도 공부좀 미리 해놨으면 한번 만들어보는건데 말이죠.

  7. 저는 개인적으로 실버라잇에 대해 회의적입니다. 98.7%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Flash를 과연 얼마나 따라 잡을 수 있을까요? FLEX4와 함께 선보일 Thermo가 출시된다면 아예 게임 자체가 안될 것같습니다.
    http://labs.adobe.com/wiki/index.php/Thermo

  8. FELX도 미디어 기능이 엄청 강화 되더라구요. 실버라이트는 시장에 기반을 튼 자로초자 마련하지 못할수도 일을것 같네요. 그래도 MS는 돈이 많으니깐 또 윈도우에 기본으로 넣고 업데이트에 기본으로 넣고(기금도 이미 업데이트에 포함되어 있더라구요) 실버라이트 써라고 막 투자해 주면서 돈으로 밀어 부치겠죠.

  9. ^^
    워낙에 어도비의 플래시와 플렉스가 우리 네티즌들의 인식에 강하게 각인되어 있는 상황이라.. 사실 MS의 강력한 마케팅과 자금 및 기술력을 기반으로하는 실버라이트도 섣불리 이 시장에서 위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네요 ㅋ

    누가 이기고 지느냐 보다.. 우리 사용자들 입장에서는 서로 경쟁을 통해 더 좋은 환경과 제품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면 더 바랄게 없겠죠 ㅋㅋ

    아무튼,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10. 둘다 개발측 사람들에게 지원을 많이 해줘서 유저들의 이목을 끌수 있는 그런 서비스를 많이 내 놓을려고 하는것 같네요. 이번 올림픽에서도 둘의 팽팽한 신경전이... KBS에서 실버라이트 이용한 동시시청기능은 좀 짱인듯 싶습니다.

  11. Blog Icon
    아델

    여기 글을 읽다보니. 왤케 어서 많이 보던분들이 많은건지 ^^

  12. 저도 그런 경험이 많이 있어요 ^^ 티스토리에서 댓글 많이 끄시는 분들 좀 있죠 ㅋㅋ

  13. 개인 적인 생각 입니다만, MS가 쇼케이스에 투자 하는 만큼 네이버 대문 광고를 실버라이트로 계약하면
    하루 만에 모두 배포는 90%이상 될텐뎅. 현실적으로 가능한지 그렇지 않은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그냥 지나가는 길에 몇자 적어 봅니다.

  14. 저번에 보니깐 위도우 업데이트 필수에 실버라이트가 들어가 있더라구요. 이미 윈도우 업데이트를 이용해서 상당히 많은 컴퓨터에 물밑작업으로 설치는 다 해놨을거라 생각됩니다. 다만 거의 대부분의 유저들은 뭔지로 모르고 설치 되어있는지도 모르죠. 인식이 너무 안되있습니다. 그나마 이번 올림픽을 이용해서 마케팅에 성공을 거둔것 같네요. 사람들이 조금이나마 관심을 가지고 알게 되었으니 말이죠.